소원성취 술장마련! + 매력적인술친구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제 취미는 칵테일 만들기.
깔루아를 우유에 타먹는 커피원액으로 뻥치고 시작한 이 취미생활은 점점 탄력을 받아서
한 병 두 병 모으기 시작한 병이 어느덧 40병을 넘어가고 
책장 한 켠에 넣어두기 시작한 것들이 책장 4칸을 다 채우고도 모자라 책상 위에까지 볼품없이 전시해야할 정도로 수가 확 늘었습니다.

그때부터 마음 한 구석에 술장을 따로 마련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 비싸디 비싼 유리장을 지르기에는 전 너무 가난한 족속(우헝헝)

그래서 그저 책장에 미련스럽게 쌓아두는 것으로 현실과 타협하고 살았어요.
지난 포스팅 들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책장의 기능은 상실한 지 오래. '책장=술장'이라는 공식이 성립되고 있었죠.

그 뒤 부모님께서 "무슨 여자애 방에 술들이 이리 많아!"라고 타박하실때도,
이삿짐 센터 사람들이 와서 "대체 이 술들은 다 뭐예요? 이사짐 경력 십년동안 이렇게 집에 술 많은 집 처음이예요 ;ㅂ;"라고 경악하실때도
친구들이 올때마다 "대체 집에 책은 있는거야? 책장에 책은 하나도 없고 술만 천지야!"라고 구박할때도 꿋꿋하게 버텼던 저인데..
문제가 생겼습니다(...)
바로 고양이들!
처음엔 워낙 어린 아가들이라 책상 위는 올라가지도 못해서 안심이었는데
점점 크면서 룸메 언니랑 "얘네는 우리가 잘때 분명 슈퍼거미한테 물린게 분명해!"라고 할만큼 스파이더캣이 되어가요.
어디든 척척 매달리고 뛰어오르고 때론 날라다니기까지..
이미 책상위는 정복당하고 책장을 건드리는 건 시간 문제! 

풍전등화 같은 술장책장의 운명!

근데 천사가 나타났어요. 
이번에 이사했는데 와서 도와주지도 못하고 고생많았다며 대신 집들이 선물을 좋은거 해주고 싶다는 대인배 쉬링양.
꿈에도 그리던 유리 장식장을 선물로!(꺄악!)

완전 관대한 대인배 쉬링씨. 완전 쌩유! ♡

하루하루 달력에 꼽표 쳐가면서 유리장이 이제오나 저제오나 아기다리고기다리던 나날들이 지나고 드디어! 왔습니다.
처음에는 그저 작은 5단 유리 장식장을 기대했는데 실제로 온걸 보니 하악!

거...거대하다! 

고양이들이 아무리 주위에서 날라다녀도 꿈쩍도 안할 것같은 무겁고 안정감있는 바디.
3면이 유리라 답답하지 않고 시원해보이는 외관.
한쪽면은 거울이 부착되어있어 내부가 더욱 넓어보이는 효과까지!
완전 룰루랄라 싱글벙글 해선 바로 이전 작업 착수하였습니다. :)
사실 한동안 칵테일에서 손을 떼고 살아서 이제는 먹는 용도가 아닌 장식의 용도로 전락해버린 술들이 꽤 있어요.
더이상 먹을 순 없지만 어렵게 구한 것들이 대부분이라 
에이. 예쁘게 장식해놧다가 먹을 때 가려서 먹으면 되지 이 아까운 것들을 어떻게 버려! 하며 모아둔 많은 병들. 
근데 장식의 역할은 전혀 못하고 좁은 책장에 마구 쑤셔놓았던 병들을 널찍한 장식장에 여유있게 하나하나 놓는 기분이란 그야말로 구름위를 걷는 기분 ^______^

제일 윗 칸.
(왼쪽 안쪽부터)데킬라/골드쉴라거/앱솔루트 보드카/힙노틱/말리부
드람뷔/빠뜨롱 시트론지/샹보르/그랑마니에르
개인적으로 이뻐하거나 좋아하는 리큐르들을 모아둔 곳. :)
그 외 예전 '하로君'님께 선물받았던 미니어처들도 함께 놓아주었습니다. ^____^

두번째 칸.
파르페 아무르/블루큐라소/크렘 드 바나나/크렘 드 카카오/크렘 드 카시스
스타벅스 커피/프랑젤리코/아마레또/또; 프랑젤리코/스타벅스 크림
친구들이 놀러왔을 때 제일 많이 쓰게되는 리큐르들을 모아둔 곳이네요. ㅎㅎ

세번째 칸.
트리플섹/진/럼/조니워커 블랙/바카디151/피치
잭다니엘/레미마르탱/헤네시/조니워커 블랙 리미티드 에디션
제가 평소 제일 많이 '마시게'되는 칸입니다. :)
깔끔하게 스트레이트 한 잔하고 숙면(...어..어이;)

네번째 칸.
드라이베르뭇/압생트/파스티스/투아카/젠
그레나딘시럽/깔루아/정체모를 호랑이술(...)/베일리스/라임시럽
위의 칸들에 속하지 못한 술들은 이 칸에 모두 집합.


제일 아래 칸.
이 곳에는 싱크대 찬장에 가득차있던 잔들을 부분 옮겨왔어요(뭔가 상당히 많아보이지만 거울에 비쳐서 그런 것.)
그동안 밥그릇이며 국그릇이며 오갈데 없어 방황할때에도 잔들은 기세등등하게 찬장의 두 칸을 채우고 있었는데 
그걸 한 칸으로 줄이게 되었습니다.
이제 드디어 밥그릇을 찬장에 보관할 수 있게 되었어요. 할렐루야! <- 어이. 이건 당연하다구!
어휴. 위의 칸들 정리할 때 군데군데 잔들을 놓아두었는데도 자리가 없어요. 자리가 없어. 휴. 

이렇게 다 유리장식장을 채우고 나서 뿌듯해진 기분으로 
그동안 술로 가득채워져있던 책장에 책을 하나둘 채워놓는데...

.....응?
.
.
.
.
.
책장에 채워놓을 책들이 없어(...)

술병은 4칸도 모자랐는데... 책은 4칸도 채 못채우다니... OTUL
그나마도 다 전산오덕책, 외국어 공부용 책. 교양서적들이라고 해도 '음주가무연구소' '왕자는 없다' 같은 것들. OTUL
빈 칸은 최근 읽었던 고양이 책들로 눈가리고 아웅(...)
쿨럭. 

뭐. 어쨌뜬. ^___________________^ (급격한 화제전환)
이제 좋아하는 고양이도, 술도 모두 지킬 수 있는 꿈의 방을 완성했습니다. 짜잔!

아~ 볼때마다 기분이 너무 좋아요. >ㅇ<

장장 3년동안 지리하게 이어져왔던 술과 책의 책장 차지하기 싸움은 드디어 끝이 났습니다.
책은 책장으로, 술은 술장으로. 역시 자기가 있어야 할 곳에 있는게 보기가 좋네요. :)
기분이 좋아져서 부산에 계신 어머니께 술장을 찍은 사진을 보내드리며 자랑했어요.  ^______^
어머니께서 그러시네요. :)

어이구. 우리딸 장하다. -_-+

일하라고 보내놨더니 맨날 술만 늘어! 찰싹! 찰싹!


...흑. 실수했다. OTUL

덧글

  • Silverfang 2009/10/16 17:35 # 답글

    양 손을 무겁게 해서 가면, 얻어먹을수 있는교
  • SoulbomB 2009/10/16 17:37 # 답글

    으, 으악! 전 그럴 듯한 술장이 없어서 책장에 진열해놨는데...

    개인적인 친분만 있었으면 찾아가서 칵테일 연습이라도 하고 싶은 마음이 무럭무럭 드네요 어흑 ㅠ_ㅠ

    물론 가면 빈손으로 안갑니다 재료라도 하나 들고 가죠!! ㅎㅎ

    저도 아사히 작은 캔 하나 안 먹고 진열해놨어요 ㅎㅎ
  • SoulbomB 2009/10/16 17:43 # 답글

    엇 스타벅스 리큐르 어떻게 구하셨어요??

    경로나 방법 좀 알려주세요 ;ㅁ;
  • 나는나 2009/10/16 17:56 # 삭제 답글

    와우!
  • 새우깡소년 2009/10/16 18:12 # 삭제 답글


    좋은 책장을 가지고 싶던 저에게 새로운 세계를 열어주셨군요. ㅋ 대단!
    비류연님 집에 놀러가고 싶어요!
  • 작은꿈 2009/10/16 18:19 # 답글

    멋지십니다! 부러워용~! 근데 저 유리 찬장은...이동시에 비용이 아주많이 들겠는걸요..;;;
  • 카이º 2009/10/16 21:13 # 답글

    오오오 저 곳은 천국 ㅠㅠ
  • 하얀이슬 2009/10/16 23:44 # 답글

    푸하하하..ㅋㅋㅋㅋ
    책장 오른쪽아래....

    추천이 없어서 아쉽네요..
    저거..가게에서 마시는게 아니더라도 술값이 ㅎㄷㄷㄷ!
    모으는데 힘드셨겠어요..^^
    헤헤 맛있겠다 칵테일...
  • 하얀이슬 2009/10/16 23:49 # 답글

    그런데...저 거대한 술장이 결국 다 채워진건....
    놀라울따름........;
  • 케이힐 2009/10/17 00:06 # 답글

    정말 아름다운 술장이군요 @_@
  • 스텔 2009/10/17 01:16 # 답글

    크고 알흠답습니다 @.@
    전 술을 그렇게 가까이 하지는 못하는 편이지만;;
    안구정화를 제대로 하고 가는군요 +_+
  • The Lawliet 2009/10/17 03:35 # 답글

    아...정말 크고 아름답고 반해버릴 거 같은 술장입니다...
    제 목표이기도 한 술장이군요. 빠진 술 다시 채워놓는것도 힘들겠어요;;
  • 루이젤 2009/10/17 04:32 # 답글

    ........왠만한 애주가 아저씨들보다 모아놓은 술들이 많으시군요...ㄷㄷㄷㄷ
  • 댕글댕글파파 2009/10/17 10:01 # 삭제 답글

    술이 진짜 ㅎㄷㄷ 하군요 ㅋㅋ
    주량도 쎄시겠네요 -ㅁ-
  • .cat 2009/10/17 12:06 # 삭제 답글

    으와.... 멋지네요. :D

    ....근데 역시 어머님께 사진을 보여드린건...(먼산)
  • 에너 2009/10/17 22:53 # 삭제 답글

    부럽습니다...
    술장.. +ㅁ+
  • TokaNG 2009/10/19 23:09 # 답글

    뭔가 비로소 연군이 돌아왔다는 느낌이..
    역시 연군! 하면 술이죠??!!
  • Catastrophe 2009/10/20 12:20 # 답글

    아 장한 우리딸 짤방이 OTL ㅠㅠㅠㅠ 저도 책장이 술장으로 변해버린지 오래라...
    아; 저 유리장은 정말 부럽군요!! 요즘 수입이 없어서 술병 숫자만 점점 줄어가는 저에 비하면 너무 호사스럽습니다(...) 크흙
    (그런데 정말 술장은 풀방이고... 책장은 공학서적들만 빼곡.........하고도 자리가 좀 남네요 꺄핡< )
  • 근배씨 2009/10/21 15:10 # 삭제 답글

    헉 영상처리책을 보다가 우연찮게 여길 알고 오게 되었는데 ...

    전공을 잘못선택하신건 아니신지

    글을 너무 재미있게 쓰시네요 ^^

    재미있게 보고갑니다.
  • Orchis 2009/10/22 22:41 # 답글

    ...멋지십니다...
  • 레키 2009/10/25 13:03 # 답글

    - 훈훈하네요 ㅇ_ㅇ 저도 언젠가 리큐르 장식장을 가지고 싶습니다... (군대와서 집에서 썩고있는 리큐르들을 생각하니 그저 가슴이 ㅠㅠㅠ)
  • Hwa 2009/10/29 18:10 # 삭제 답글

    재밌습니다.
  • 피아 2009/11/19 10:49 # 삭제 답글

    압상트와 빠스티슈를 보니 대구의 추억이 생각나는고만 ㅎㅎ
  • kueilove 2009/11/22 15:48 # 삭제 답글

    허허 대단하십니다;; 부럽네요
  • 레미 2009/11/26 19:31 # 답글

    나 저 술장 갱장히 부러워. 언젠간 나도 꼭 하고야 말테야 +_+
  • 2009/12/06 20:1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Cboyblues 2009/12/09 17:11 # 답글

    어이구 우리딸 장하다 ㅋㅋㅋㅋㅋㅋㅋ 도대체 어떻게 저런 이미지들은 구해오시는지 ㅋㅋㅋ
  • kyoe 2009/12/31 14:14 # 삭제 답글

    혹시 개발자?
    취미가 칵테일이라 재밋네요
    앞으로 자주 들를거 같은 블로그! ^^
  • 미뉴엘 2010/02/21 20:15 # 답글

    한국에서 구할수 없는것들이 굉장히 많아보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